국민내일배움카드 - 고용노동부

에이콘 아카데미

아카데미 이야기 에이콘 스토리

에이콘 스토리

에이콘 아카데미 스토리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0년 서울시 뉴딜 일자리사업 프로젝트 기반 빅데이터 전문가양성 및 취업과정 기업간담회 및 작품발표회

2020.11.26 (목) 09:00~18:00 

 

기업간담회 및 작품발표회 장소는 JK아트컨벤션 가든홀입니다.

 

프로젝트 기반 빅데이터 전문가양성 및 취업과정의 기업간담회 및 작품발표회​가 진행되었습니다.

 

오전에는 기업간담회가 진행이 되었는데요~

 

 

기업간담회 진행 전 오실 담당자님들의 ​자리를 먼저 세팅하였습니다.

 


 


 

담당자님들의 ​자리를 먼저 세팅 후 미리 점검하면서 사진도 멋지게 찍어보았어요.

 


 

많은 업무와 바쁜 일정에도 기업간담회를 많은 기업에서 참여해주셨습니다.

 

기업에서 숙지해야 할 사항과 필요한 요소들을 상세하고 알기 쉽게 진행을 해주셨습니다.​ 

 

 

 

기업에서 오신분들도 아주 적극적으로 간담회에 임해주셨습니다.

 

오후에는 작품발표회가  진행되었습니다.

 


 

교육생들이 시간 발표 장소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교육생들이 발표 장소에 미리 와서 발표 준비를 아주 꼼꼼히 하고 있습니다.

 

아주 떨리고 긴장되는 순간입니다.

 

드디어 교육생들이 1달 전부터 준비한 프로젝트 발표가 시작되었습니다.

 

발표 시작 전 저희 에이콘아카데미 종로학원에 하나뿐인 아주 멋진 이하신 팀장님이 작품발표회를 아주 깔끔하고 훌륭하게 진행해주셨습니다.

 


 

처음으로 발표를 시작한 조는 빅데이터 기반 식품 쇼핑몰 상품 추천을 주제로 진행한 3조입니다.

 

조장인 김만중 교육생외 7명의 조원들이 1개월이라는 기간 동안 열심히 준비한 프로젝트 발표를 지금 바로 시작합니다.  

 


 

처음에는 교육생들의 이름과 인사를 간단히 소개하였고, 바로 프로젝트 발표를 진행하였습니다. 

 


 

첫 번째 조의 발표가 끝나고 기업담당자님들과의 QNA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음으로 발표를 시작한 조는 반려견 쇼핑몰 고객 행동패턴 분석을 주제로 진행한 2조입니다.

 

조장인 이호성 교육생외 6명의 조원들이 1개월이라는 기간 동안 열심히 준비한 프로젝트 발표를 지금 바로 시작합니다. 

 


 

앞 조와 마찬가지로 교육생들의 이름과 인사를 간단히 소개하였고, 바로 프로젝트 발표를 진행하였습니다.

 

 

중간중간 열심히 교육생들의 발표 장면을 사진 촬영중인 담당 매니저의 모습입니다. 

 


 

두 번째 조의 발표가 끝나고 기업담당자님들과의 QNA 시간을 가졌습니다.

 

​마지막의 발표를 시작한 조는 코인 빨래방 입지 추천을 주제로 진행한 1조입니다.

 

조장인 최석환 교육생외 다른 조보다 더 적은​ 인원인 3명으로 구성되어있는 팀인데 

 

다른 조보다 더 적은 인원으로 1개월이라는 기간 동안 열심히 준비한 프로젝트 발표를 바로 시작합니다. 

 


 

1조는 마지막으로 발표를 진행했지만 처음부터 기업담당자분들에게 본인들이 진행한 프로젝트 자료를 출력하여 전달을 했습니다.

 


 

먼저 프로젝트 출력물은 나누어준 다음에 교육생들의 이름과 인사를 간단히 소개하였고, 바로 프로젝트 발표를 진행하였습니다.

 


 

마지막 조의 발표가 끝나고 기업담당자님들과의 QNA 시간을 가졌습니다.

 

각 기업에서 와주신 담당자분들이 교육생들에 대한 관심도가 높으셨고, 프로젝트에 대한 질문도 적극적으로 여쭈어 봐주셨습니다.

 

이렇게 프로젝트가 마무리되고, 마지막으로 마무리를 하고 작품발표회는 끝이 났습니다.

 

절대 길지도 짧지도 않던 교육을 과정이 끝나고, 교육생들을 같은 조원들과 그 동안 고생이 많았다며 서로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앞으로 마지막 관문인 인턴십 매칭을 진행하여 채용 면접을 진행하는 시간이 남았습니다.

 

교육생들이 원하는 기업에 입사를 위해 에이콘아카데미 종로학원은 항상 준비하며 애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교육생들이 취업을 위해 달려왔지만 앞으로는 취업을 하기 위해 달려갈 것 입니다.

 

@acorn reporter.